“비참한 5년”… 미군을 사로잡은 음료의 정체

미국의 커피 역사학자들 사이에는 이런 표현이 있다.”전쟁이 지옥이라면, 커피는 미국 군인들에게 작은 구원이었다.””커피 없이 군인이 될 수 없다.”남북전쟁으로 시작해서 두 차례의 세계대전, 한국 전쟁, 베트남 전쟁, 아프카니스탄전쟁에 이르기까지 미국이 참여한 모든 전쟁에서 미국 군인들은 커피를 들고, 커피와 함…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