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눈이 소복이 쌓인 광주 학산사

청춘(靑春) 시절 ‘입춘’은 봄이 들어서는 시기(入春)인 줄 알았습니다. 한참 후에야 봄은 들어서는 게 아니라 언 땅을 녹이고 ‘일어선다'(立春)는 사실을 알았습니다.들어오건 일어서건, 어쨌거나 우리 기억 속의 입춘은 봄(春)과는 거리가 먼 절기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그래서 ‘입춘 추위는 꿔다 해도 한다’거나 ‘입춘에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