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안무가가 팬데믹 시대를 통과하는 법

금방이라도 종식될 것처럼 보였던 전염병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높아지는 백신 접종률 덕분에 위드코로나 시대는 열렸지만, 되살아나는 바이러스의 불씨로 그동안 억눌렸던 압박감에서 탈출하고 싶은 심정은 이내 잦아든다.벌써 코로나가 발발한 지 2년이 가까워간다. 잠잠해지는가 싶더니 계속된 변이 바이러스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