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톨렌 예약에 실패했다면, 대신 이걸 만들어보세요

‘최고의 시절이자 최악의 시절, 지혜의 시대이자 어리석음의 시대였다.’- 찰스 디킨스, 두 도시 이야기저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로 몇 년째 마음이 지쳐 있습니다. 올해는 ‘마음 돌보기’라는 키워드가 가장 많이 생각나는 한 해였습니다. 제 나름의 ‘마음 돌보기’ 선물 3종 세트를 준비해서 연말에 마음을 나눠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