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마음들에게 띄우는 절절한 연애편지”

“신산스런 우리들 일상마저 서정으로 승화해 보이고 있다”라는 평을 받는 송유미 시인이 독자들한테, 아니 세상 사람들한테 “아프지 말라”고 ‘애원’한다. 새 시집 <당신 아프지마>를 통해서다. 이 시집은 세상의 얼어붙은 마음들에게 띄우는 절절한 연애편지라 할 수 있다. 코로나19로 다들 어려운 때 시인이 독자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