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VR·AR 체험 스마트박물관·미술관 3곳 생긴다

인천에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활용·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박물관·미술관 3곳이 생긴다. VR(virtual reality)은 컴퓨터를 통해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기술이며, AR(Augmented Reality)은 현실의 이미지나 배경에 3차원 가상 이미지를 겹쳐서 하나의 영상을 보여주는 기술을 뜻한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