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걸려도 평생 지켜온 삶의 자세는 남아요”

두 번째 인터뷰 타자는 어린 시절 배우를 꿈꿨다는 오선명씨. 그때에 비해 나이가 들었고, 자녀도 있지만, 그렇다고 꿈을 접은 건 아니다. 지난해 시흥시가 추진하는 ‘영유아를 위한 공연 창작개발 심화과정’에 참여해 배우로 거듭났다. 올해는 ‘시흥 영유아를 위한 공연 온라인 창작워크숍 결과공유회’에서 작품도 시연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