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팬데믹 속, 작가들의 목소리를 듣다

‘코로나19 사태’의 어두운 그늘이 길어지고 있다. 아직도 끝을 예측할 수 없다는 게 더 심각한 문제다. 크든 작든 사람들의 모임이 눈에 띄게 사라진 게 벌써 3년째다.코로나 팬데믹이 문화예술계에 미친 영향 또한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크다. 지난세기엔 시화전이나 낭독회로 불렸고, 21세기 들어서선 ‘북 콘서트’ 등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