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예술…곡성 ‘백세미’ 무대 오른다, 이색 농촌실험축제 열려

“두 가지의 ‘안녕’은 각각 만남과 헤어짐의 인사를 의미한다. 불시에 인간에게 찾아온 팬데믹 시대가 건넨 절망적인 첫인사이기도 하고, 팬데믹의 종식을 원하는 인간들의 절박한 고별인사이기도 하다. PANDEMIC … Hello? Goodbye!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동서양을 막론하고 경제, 정치, 문화, 사회 … 기사 더보기

“말 못해도 통하던 바느질 문화, 그게 부러웠어요”

언어는 작은 일이 아니었다. 그건 단순한 의사소통의 문제만이 아니었다. 같은 업계의 언어를 쓴다는 건 우리가 이미 동료라는 표식이었다. 그 계급의 언어를 알면 계층적 차이를 지울 수도 있었다. 이주자 연신에게는 불리한 지점이었다.연신에게 도움이 된 것은 바느질을 하는 그 동네의 아줌씨들 할머니들, 그리고 가끔… 기사 더보기

대한민국에 이런 축제는 없었다

‘항도인천(港都仁川)’ ‘주안염전(朱安鹽田)’ ‘부평평야(富平平野)’일제 강점기의 인천지역은 주로 이렇게 불렸다. 1940년 이전까지의 인천지역은 확실히 이랬다. 1930년대부터 조금씩 변화된다. 일제가 내선일체(內鮮一體)를 강조하던 시절, 인천에선 비슷한 듯 다른 또 다른 말이 등장한다. 경인일여(京仁一如)란 말이다. … 기사 더보기

지팡이 짚고 매일 5시간씩… “그리는 게 즐겁다”는 구순 화가

국제갤러리에서 ‘박서보 개인전’이 10월 31일까지 열린다. 작품 16점이 소개된다. 대작은 10억대에도 팔린다. 10년 전, 그의 말대로 ‘밀리언 달러 작가’가 되었다. 60년대 ‘파리비엔날레’, ‘상파울루비엔날레’ 등 다수 국제전 참가했고, 2015년 ‘베니스비엔날레’, 2016년 벨기에 ‘보고시안 재단’, 2018년 상하이 ‘파워롱미… 기사 더보기

집, 내장, 공간, 몸… 믹스매치로 만든 ‘신세계’

노벨상을 수상했던 물리학자 파인만은 어느날 물었다. “우리는 벽돌의 속을 볼 수 있을까요?” 이를 두 가지 방법쯤으로 실천해 볼 수 있을 것이다. 하나는 벽돌을 깨뜨리고 보는 것이다. 이때 우리는 속을 보는 것인가? 투시를 하는 방법도 있다. 엑스레이 같은 것을 써서 벽돌의 ‘안’을 들여다볼 수도 있다. 그 이미지는 … 기사 더보기

왜 우리는 ‘에어비앤비체’를 읽을 수 있을까

알파벳에도 리트 같은 외계어는 이미 있는데, 왜 에어비앤비체처럼 번역기나 초보 학습자는 알아볼 수 없고 프랑스인들끼리만 알아볼 수 있는 프랑스어 에어비앤비체는 왜 없을까? [지난 기사] 한글의 ‘응용력’ 보여주는 에어비앤비체 http://omn.kr/1vhxq 암호화 방법을 번역기가 금방 따라잡을 수 있는 것과 그렇지 못한 … 기사 더보기

10배 이상 투기 이득… 그러나 떠돌이 신세가 된 집

베네룩스(Benelux) 3국이라 배웠다. 벨기에·네덜란드·룩셈부르크를 부르는 통칭이다. 명칭은 1944년 9월 세 나라가 관세동맹을 맺으며 생겨난다. 이 동맹이 오늘날 유럽연합(EU)을 탄생시킨 기반이 되었다.이들 모두는 한때 네덜란드에 속했었다. 가공 및 중계무역에 능한 나라들로 일찍이 교역을 통해 큰 부를 쌓는다.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