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가 말을 걸어 오네요!” 그 작품에 담긴 비밀

이건 작은 변화였다. 그저 조금 더 내 색을 보겠다는 마음이었을 뿐. 그런데 거기서 바탕의 추상적 표현이 나왔다. 저게 꽃밭을 나는 나비인지 구름 위의 나비인지 구분이 안 됐다. 나비 아래 흐르는 부드러운 큰 곡선이 강인지 혹은 꽃잎 안의 틈인지도…그 해석은 점차 관객의 몫으로 넘어갔다. ‘저 나비는 어디를 날고 … 기사 더보기

베토벤 ‘엘리제를 위하여’ 이 음은 왜 연주자마다 다를까

“아빠! 시끄러워. 좀 그만 치면 안 될까?””여보! 또 그 곡이야? 질리지도 않냐? 지겹다 지겨워!” 자신의 특정 ‘행위’가 꾸준히 화폐로 바뀌는 이들을 ‘프로’라고 부른다. 일단 내가 프로 작가인 것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내 글이 그럭저럭 화폐와의 교환성을 획득하기 때문이다. 건반을 누르는 행위 또한 그렇다. 김선욱, … 기사 더보기

보물이 가장 많은 박물관, 돈으로 만든 게 아닙니다

경상북도 북서부에 자리한 예천군은 인구 5만이 조금 넘는 도시다. 지인에게 예천에 대해 물었다. “궁도로 유명한 고장?”하고 되묻는다. 수도권과 대도시 일부를 제외하곤 ‘지방소멸’이라는 끔찍한 용어를 쓸 정도로 인구감소에 따른 위기감이 심각한 수준인데 예천군 또한 예외가 아니다. 1960년에는 15만 명이었다니 70%… 기사 더보기

한글의 ‘응용력’ 보여주는 에어비앤비체

해외 숙소 예약 사이트에 나쁜 평을 남기면 삭제될 수 있기 때문에, 삭제를 피하면서 한국인들에게만 실질적인 정보를 전달해주기 위해 한글을 읽기 어렵게 하는 방법이 자연스럽게 생겨났다. 별점은 만점을 주고 숙소에 대한 칭찬을 빈말로 간단히 적은 뒤, 그 아래에 본격적으로 진심을 담은 평가를 쓴다. 이 평가를 인공… 기사 더보기

천이 주는 ‘치유’… 이 작가가 전하고 싶은 마음

아오키, 샤샤, 나오미. 아오키는 개, 샤샤는 고양이, 나오미는 개인지 고양이인지 필자는 모르는 정희기 작가의 ‘가족’이다. 샤샤는 얼굴에 혹이 생겼고, 결국 안락사를 시킬 수밖에는 없었다. 가족 전체와 유대감이 강했던 아이였다. 아오키는 자연수명을 다하고 갔다.죽어가고 있는 생명 그리고 그 생명이 드디어 죽음의 … 기사 더보기

경남대 학생들 뮤지컬 <장 담그는 날> 제작 공연

대학생들이 뮤지컬을 만들어 무대에 올린다. 경남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학생들이 뮤지컬 을 오는 29~31일 사이 하루 두 차례씩 창원 마산3·15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한다. 은 “제10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에서 창작 뮤지컬상을 수상해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 작품은 100… 기사 더보기

그리움 속에서 피어나는 ‘참 좋을 때’라는 말

운전면허를 따고 아직 잉크도 안 말랐을 무렵, 나의 시야는 앞차의 뒤꽁무니 언저리쯤에 있었다. 초보운전 시절에는 앞만 보고 직진하는 게 가장 마음 편한 법이다. 눈가리개를 씌운 경주마와 같이 나는 그렇게도 직진을 주구장창 했었다.시야 확보가 넓어야 안전하다는 사실을 머리로는 안다 해도, 경험치가 부족한 몸이 … 기사 더보기

여주시-여주세종문화재단, 국제학술대회 개최

경기 여주시가 지난 9일 한글날을 기념해 여주세종문화재단과 함께 ‘한글날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세 번쩨로 개최된 이번 대회는 현 시대의 언어 현실과 한국어 교육체계 개발 그리고 한글 콘텐츠 활용 등을 다뤘다. 한글 관련 다양한 연구와 한글의 역할이 확장되면서 필요한 정책에 대해 참여자들의 강연으로 새로운 역… 기사 더보기